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문재인 정부 에너지 정책, 졸속·독단적”
입력 2018-07-10 19:04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10일 건설이 백지화된 영덕 천지원전 예정지를 찾아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한국수력원자력 영덕사무소에서 “문재인 정부가 높은 지지율로 6·13 지방선거에서 승리했다고 해서 정부가 하는 모든 일을 국민이 동의한 것은 아니다”라며 “대표적인 것이 에너지 정책”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에너지 정책은 국민 동의 없이 졸속으로, 일반적이고 독단적으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방문은 ‘민생 최우선 경제정당 행보’ 일환 가운데 하나다. 김 위원장은 “6·13 지방선거 후 해묵은 진보·보수 문제에 종지부를 찍고 민생·실용 정당이 돼 현장과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는 결의를 다지기 위해 가장 먼저 이곳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