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현지 진출 기업 어려움 인도 정부와 협력해 풀어가겠다”
입력 2018-07-10 01:46
인도동포와의 간담회 개최…“비자 문제 확실하게 개선하겠다”

▲인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나렌드라 인도 모디 총리와 간디 기념관을 방문한 뒤 지하철을 이용해 다음 행사 장소인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한국 기업이 건설한 지하철을 타고 환담하며 환호하는 시민들과 인사를 했다.(뉴델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내일 모디 총리, 코빈드 대통령을 만나 양국의 다양한 실질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이다”며 “동포 여러분의 기대와 응원에 보답하고, 한·인도 공동번영의 새 지평을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인도에 사는 우리 동포 약 150명을 초청해 대통령 주최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도에서 창업해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청년 CEO, 인도 진출 기업인, 한·인도 다문화가정 부부, 유학생 등 각계각층의 동포들이 참석했다. 특히 인도인 병사로 한국전쟁 직후 포로송환 감시단으로 파병되었던 인사, 인도대학의 한국학 교수 등 친한(親韓) 인사들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인도의 동포사회는 전쟁의 아픔을 딛고 새로운 삶을 일구는 것으로부터 시작됐다”며 “정부가 제대로 돌보아 주지 못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서로 화합하고 도와가며 공동체를 이루고, 인도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온 여러분이 참으로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양국 관계의 발전이 동포 여러분의 삶의 변화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동포사회에 필요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경제 분야 등 실질 협력뿐 아니라, 평화, 공동번영, 인적교류 측면에서 인도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지향적 분야에서의 협력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실질 협력을 확대해 우리 기업의 진출과 사업 확대의 기회를 대폭 늘리겠다”며 “현지에 진출한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도 인도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풀어가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또 문 대통령은 “영사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겠다”며 “양국 정상들의 상호방문과 정상회담을 정례화하면서, 양국 정부 간 정례협의체를 구성해 비자 문제를 확실하게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여러분의 자녀들이 인도와 한국 어디에서나 창의적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국학교와 한글학교에 대한 지원을 보다 충실히 해 나갈 것이다”며 “한반도의 평화가 여러분의 삶에도 힘이 되길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모리 총리의 환대에도 감사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께서 우리 동포간담회에 인도 전통무용단을 보내서 전통 무용을 공연하도록 특별하게 배려해주셨다"며 "이번 방문에서 인도 정부 특히 모디 총리로부터 아주 각별하게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어제 공항에서 들어오는 길에, 오늘 움직이면서 보니 거리 곳곳에 환영 플래카드와 제 대형 사진들이 있었다”며 “외국 정상이 오면 으레 그러는 줄 알았는데 물어보니 올해 오십 몇 차례 외국 정상 방문이 있었지만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모리 총리의 여러 차례 환대에 대해 “한국과 인도 관계가 그만큼 중요해지고 그다음에 또 가까워지고 했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대접받은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인들께서도 내가 바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으로 살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파트너 국가인 인도와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국과 유사한 수준으로 격상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