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랑세스, 프랑스 수처리 기업 '폴리멤'과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18-07-06 09:31

▲(좌) 장-마크 베셀(Jean-Marc Vesselle) 랑세스 액체 정제 기술 사업부 총괄과 (우) 장-미셸 에스뻬낭(Jean-Michel Espenan) 폴리멤SA 공동 창립자겸 CEO가 협약서에 서명했다.(사진제공=랑세스)
랑세스가 프랑스 수처리 전문기업 '폴리멤'과 마케팅 및 유통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랑세스는 7월부터 폴리멤의 네오필 중공사막 멤브레인이 적용된 한외여과 모듈 ‘기가멤‘을 전세계 시장에 공급하게 되며, 폴리멤은 프랑스 내에 랑세스 역삼투 멤브레인인 ‘레바브레인’ 유통을 담당하게 된다.

랑세스 관계자는 “폴리멤은 음용수 및 오폐수 정화용 고품질 한외여과 시스템과 멤브레인 제조 분야의 선도 기업 중 하나”라며 “랑세스는 폴리멤과의 협약으로 수처리 솔루션에 한외여과 멤브레인 제품을 추가하며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랑세스코리아 액체정제기술사업부 김도형 상무는 “랑세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멤브레인 시장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윈윈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멤브레인 기술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폴리멤과의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한국 고객에 한 단계 진보된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