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여해 "홍준표 대표에게 받은 설움 풀 수 없을 만큼 많아"…'홍준표 나무' 철거 소식 눈길
입력 2018-06-27 13:53

(출처=채널A)

'외부자들' 류여해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시절 홍준표 전 대표에게 받은 설움을 털어놨다.

류여해는 26일 방송된 채널A 시사교양프로그램 '외부자들'에서 "당 활동 시절, 나는 항상 내부자가 아닌 외부자였다"라고 고백했다.

류여해는 이날 이동관 전 대통령 홍보수석비서관, 진중권 교수, 최강욱 변호사와 함께 출연해 지방선거 후 혼란에 빠진 자유한국당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류여해는 "내가 무슨 이야기만 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너는 국회의원이 아니니까, 정치 경력이 없으니까, 여자니까'라며 무시하고 테두리를 쳤다"면서 "그 설움은 풀 수 없을 만큼 컷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류여해는 당시 대표였던 홍준표에 대한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류여해는 "난 당을 나오면서 '난파선이 선장을 잘못 만나 침몰 중이다. 난 살기 위해 뛰어내리겠다. 나가서 보수를 위해 소리 내겠다'고 말했었다"면서 "나온 이후에도 홍준표 전 대표가 공천하는 과정, 사당화 과정을 지속적해서 이야기해왔다. 지금도 밖에서 안으로 소리 지르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출처=채널A)

한편, 홍준표 전 대표가 경남도지사로 재직하던 시절 경남도청 정문 화단에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 나무가 철거된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채무제로에 대해서는 도민들이 이미 평가를 했다고 본다"면서 "그곳에 나무를 심었지만 회생할 수 없는 토양 조건이다. 그리고 조형물인 '낙도의 탑' 앞에 있어 미관에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고 전했다. 경남지역 시민단체들은 그간 나무를 없앨 것을 요구해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