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의 맛' 이하정 "남편 정준호와 8년 만에 첫 영화 데이트" 눈물
입력 2018-06-27 10:40   수정 2018-06-27 11:06

(출처=TV조선 방송 캡처)

'아내의 맛' 이하정이 바쁜 남편 정준호에 대한 서운함을 내비쳤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정준호, 이하정 부부가 함께 영화를 감상하며 속내를 털어놨다.

앞서 이하정은 아들을 데리고 영화 촬영차 베트남에 머물고 있는 남편을 찾아 왔다. 이에 정준호는 자신을 보기 위해 온 아내를 위해 이벤트를 준비하기로 했다.

정준호는 "연애 때 바빠서 한 번도 영화 한 편을 같이 본 적이 없다"며 "와이프가 좋아하는 영화 한 편을 못 보고 결혼해서 그게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연애 때 못했던 그런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정준호가 준비한 이벤트는 야외극장이었다. 스크린과 빔프로젝터를 준비하고, 테이블과 의자, 와인까지 완벽히 세팅했다.

이를 본 이하정은 "웬일이냐"라고 놀라면서도 "프러포즈하는 것 아니냐. 프러포즈도 못 받고 결혼했는데"라고 기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두 사람은 휴 그랜트 주연의 영화 '러브 액츄얼리'를 보며 연애 시절 설레는 감정을 되살렸다. 이하정은 "세상을 다 얻은 기분이었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또한 정준호를 향해 "휴 그랜트보다 멋지다"라고 칭찬도 건넸다.

이하정은 "결혼 이후 문화생활을 못 했다. 극장이 어떻게 생겼는지를 잊었다. 남편이 영화배우인데 아이러니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준호는 아내에게 "결혼하기 전 1년에 영화를 몇 번이나 봤냐"라고 물었고, 이하정은 "개봉하는 영화는 거의 다 봤다"라고 답해 정준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와인을 기울이며 속 깊은 대화도 나눴다. 이하정은 바쁜 남편을 언급하며 "다른 게 속상한 게 아니라, 내가 먹는 이 맛있는 음식을 같이 먹고 즐기고 그랬으면 좋겠는데"라고 아쉬움을 내비치며 눈물을 쏟았다.

방송을 본 뒤 시청자들은 "이하정 마음을 알겠다", "정준호 일 욕심 많은 듯", "바빠도 아내와 영화 한 편 볼 시간을 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하정과 정준호는 2010년 MBC '6시 뉴스매거진'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 열애 4개월 만인 2011년 3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