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LG화학·SK하이닉스·기흥모터스·여행박사 등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100곳 선정
입력 2018-06-24 12:00

LG화학, 셀트리온, SK하이닉스, 코웨이, 기흥모터스, 여행박사 등 100개 기업이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됐다.

24일 고용노동부는 일자리를 많이 늘리고 일자리 질을 개선한 우수기업인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100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된 100개 기업은 민간기업 93개, 공기업 7개이다. 규모별로는 30~299인 39개, 300~999인 36개, 1000인 이상 25개다.

고용부는 매년고용창출 우수기업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고용보험 DB 분석, 지방고용노동관서 발굴 및 국민추천을 통해 후보기업을 발굴하고, 현장조사 및 노사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 100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민간기업 93곳은 일자리 증가가 많을 뿐 아니라 일자리의 질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93개 으뜸기업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1만3602명의 일자리를 늘렸으며, 기업당 평균 146명(고용증가율 36.8%)의 고용을 창출했다.

이는 우리나라 30인 이상 기업이 같은 기간에 기업당 평균 2.3명(고용증가율 1.4%)의 고용을 창출한 것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아울러 으뜸기업의 이직률과 기간제 사용 비율은 30인 이상 전체기업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으로 일자리의 질 면에서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업 으뜸기업은 인천항만공사, 한국감정원, 한국남부발전,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토지주태공사 등 7곳이다.

일자리 으뜸기업에는 신용평가․금리 우대, 세무조사 유예 등 150여개의 행·재정적 인센티브가 1~3년간 제공된다.

이와 함께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기업이 사회에서도 존경받을 수 있도록 일자리위원회와 고용노동부가 협력해 일자리 으뜸기업 우수사례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지원 할 예정이다.

김영주 고용부 장관은 “이번에 선정된 일자리 으뜸기업을 보니 일자리를 많이 늘린 기업이 일자리의 질도 좋고, 일자리의 질이 좋은 기업이 일자리도 많이 창출하는 선순환적 관계에 있었다"면서 "매년 좋은 일자리를 많이 늘리는 기업을 발굴하여 으뜸기업으로 선정하고 관련된 지원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