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북한 핵 시설 해체에 전문 인력 파견 검토
입력 2018-06-24 10:08

일본 정부가 북한 핵 관련 시설 해체에 전문 인력을 보내는 방안을 추진한다.

24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북한의 비핵과 공정에 인럭 기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원자로의 폐로와 관련한 민간 기술자와 전문가를 파견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따라 핵무기의 해체와 폐기는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 핵무기 보유국만이 할 수 있다. 하지만 원자로, 우라늄농축시설 등 핵관련 시설의 해체와 철거는 일본 같은 핵 비보유국도 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이후 폐로 작업을 진행하면서 얻은 핵시설 해체 관련 노하우를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일본 정부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전문 인력을 투입하려는 것은 비핵화 과정에서 일정 역할을 맡아 영향력을 높이고 ‘재팬 패싱(일본 배제)’ 논란에서 벗어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내달 초 오스트리아 빈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국 방문해 전문가 파견 의사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