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멕시코' 붉은악마 응원의 함성…문재인 대통령 내외도 응원했지만
입력 2018-06-24 02:04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 0시(한국시간)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위해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에 나섰지만 아쉽게 1-2로 패했다.

한국은 비록 이날 패배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득점을 터뜨리며 축구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연합뉴스)

경기에 앞서 한국 축구대표팀을 응원하고자 붉은악마들은 전국 곳곳에서 응원에 나섰다.

서울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에는 수많은 인파가 붉은색 티셔츠를 입고 나와 한국의 승리를 응원했다.

남녀노소 다양한 구성의 축구팬들은 한국이 멕시코를 꼭 잡아야 16강전에 진출할 수 있으며, 마지막 상대인 독일에 지더라도 후회 없이 대회를 마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도 이날 경기장을 찾아 현장에서 우리 선수들을 응원했다.

대통령이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경기를 관전하는 것은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6년 만이다. 대통령이 외국에서 열리는 A매치를 관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이날 전반전을 한국이 0-1로 뒤진 채 마치자 문재인 대통령은 "2~3번 기회가 있었는데 아쉽다"라며 후반전 한국이 뒷심을 발휘해 만회하길 기원했다.

(연합뉴스)

특히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아쉽게 0-1로 패한 한국은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도 또 다시 페널티킥을 내주자 붉은 악마들은 침통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페널티킥 상황에서 조현우 골키퍼의 선방을 기원하며 마음을 졸인 응원단은 결국 실점하자 고개를 떨궜다.

(연합뉴스)

0-2로 끌려가던 한국이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중거리슈팅으로 만회골에 성공하자 다시 응원단 사이에 열광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하지만 아쉽게 시간은 부족했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붉은악마도 자리를 털고 아쉬운 마음으로 돌아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