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영욕으로 점철된 삶...‘자연인’ 김종필에 명복”
입력 2018-06-23 12:35

정의당이 23일 김종필 전 총리의 별세 소식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총리의 죽음은 우리에게 많은 감정을 느끼게 한다”라며 “자연인 김종필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김 전 총리는) 5·16 쿠데타의 주역으로 부상해 ‘3김 시대’를 거쳐 ‘DJP연합’까지 이어진 그야말로 영욕으로 점철된 삶이었다”라며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질곡마다 흔적을 남긴 고인의 기억은 사료와도 같은 가치가 있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추 대변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김종필 전 총리까지 세상을 떠남으로써 3김 시대가 완전히 종언을 고했다”라며 “오래된 역사의 물줄기는 저만치 흘러가고 비로소 새로운 시대가 완전히 자리잡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추 대변인은 “적어도 확실한 것은 이제 대한민국이 다시는 그가 주역으로 활동했던 그 시절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렇게 역사는 한 걸음씩 전진한다는 것을 확인하며 김 전 총리의 죽음을 애도한다”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