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텔콘RF제약 '오피란제린', 마약성 진통제 오남용ㆍ마약 중독 예방 가능성
입력 2018-06-21 10:22

텔콘RF제약의 관계사인 비보존이 개발 중인 비마약성진통제 오피란제린이 마약성 진통제의 오남용을 방지하고 그에 따른 마약중독을 예방하는 가능성을 시사하는 결과를 얻었다.

21일 비보존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에서 진행된 임상 2상에 대해 분석한 결과, 오피란제린의 임상적 효용의 파급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됐다.

통증은 생존에 필요한 진화적 반응으로, 신체 손상에 대한 감각 반응과 그에 대한 학습과 적응을 위한 불쾌한 감정 반응으로 구성돼 있다.

인간이 느끼는 감각을 지표화하는 것이 힘든 이유는 바로 이 감정 반응이 매우 주관적이기 때문이다. 특히 통증은 감정 반응이 많이 반영되기 때문에 객관적인 지표화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러한 어려움이 그 동안 수많은 진통제 개발 임상시험을 실패로 이끈 이유 중의 하나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오피란제린은 통증의 감정 반응을 덜 일으키게 함으로써 고통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보존의 임상시험에 따르면 통증에 대한 반응이 심한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거의 2배 이상의 마약성 진통제를 소비했지만, 마약을 많이 사용한 만큼 통증이 더 줄어들지 않았다

비보존 이두현 박사는 “임상시험에서 이러한 통증의 감정 반응을 측정하는 것이 어려웠는데, 비보존의 임상시험으로 감정 반응이 큰 사람들을 구별해 낼 수 있는 단서를 찾았다”며 “이들은 마약성 진통제에 대한 감수성이 낮고 마약성 진통제가 잘 안 듣는 경향이 높아 과다사용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 마약 중독에 취약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피란제린은 이들에게 특히 효과가 있음이 밝혀져, 마약성진통제의 오남용 및 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두 편의 논문을 준비하였고 현재 교정전문가가 최종 교정 작업 중이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