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끼줍쇼' 이경규X하하가 성공한 집, 지멘스 등 지사장 지낸 '숀'씨 자택…미모의 아내 '눈길'
입력 2018-06-21 09:23   수정 2018-06-21 13:55

(출처= 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

'한끼줍쇼'에 출연한 '숀 셔튼' 지사장이 화제다.

지난 20일 JTBC '한끼줍쇼'에서는 이경규와 하하가 한남동에 사는 '숀'씨 가족과의 한 끼 식사에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한남동 주민 써니 씨와 그의 남편 숀 씨를 섭외했다. 써니 씨는 "남편이 한국인이 아닌데 괜찮냐"며 흔쾌히 섭외에 수락한 뒤 출연진을 집으로 초대했다.

써니 씨의 남편 숀 씨는 현재 스위스 쉰들러 엘리베이터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다국적 기업 전문 CEO였다. 써니 씨는 숀 씨가 독일 지멘스 한국지사 CEO과 덴마크 풍력발전기업 베스타스 태평양 지사장, 삼성 CEO 등을 거쳤다며 그의 화려한 이력을 소개했다.

이경규와 하하는 써니 씨의 화려하면서도 모던한 집 인테리어에 미국드라마 속에 온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녁 식사 중에는 써니 씨가 준비한 아보카도 닭고기 샐러드와 파스타를 먹으며 써니 씨와 숀 씨의 러브스토리를 듣고 부러움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과 유병재는 싱가포르 언론의 한국 특파원 기자와 한끼 식사에 성공하면서 '촛불집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져 눈길을 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