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개그맨 김태호, 군산 화재로 사망 "이혼 후 열심히 살아, 어린 두 딸을 두고…" 네티즌 '추모 물결'
입력 2018-06-20 08:20   수정 2018-06-20 08:25

(출처=故 김태호 블로그)

군산 화재로 사망한 개그맨 김태호가 어린 두 딸을 둔 가장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지난 19일, 개그맨 김태호가 17일 발생한 군산주점 화재의 사망자 3명 중 한 명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김태호가 군산 유흥주점 화재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빈소를 차리기 위해 준비 중이다"라며 "김태호가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큰 딸이 중학생이데, 아이들을 남겨놓고 가게 돼 안타까움과 슬픔이 더 크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다른 측근은 "이혼 후 책도 써보려고 하고 행사의 달인이 되어 보려 레크리에이션도 배워서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다. 가게도 지난해 오픈하며 살아남기 위해 노력한 친구다"라며 "김태호는 심성이 맑은 개그맨이었다. 무명의 삶이 참 허무하다. 열심히 살았고 행사도 잘해서 요즘 괜찮았는데 이런 일이"라고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군산 화재로 사망한 故 김태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두 딸을 두고 어떻게 가셨을까", "남겨진 가족들의 아픔을 헤아릴 수 없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등의 글로 추모의 뜻을 전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성남 중앙병원 장례식장 4층(귀빈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1일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