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 자연심신 성공 “이 나이에 임신을 했다”
입력 2018-06-19 23:47

(출처=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처)

함소원, 진화 부부가 부모가 됐음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출연해 자연임신이 됐음을 고백해 축하를 받았다.

이날 함소원은 “말하기도 창피한데 이 나이에 임신을 했다”라며 “신혼집 이사하는 동안 아버지 집에 3주간 머물렀는데 그때 됐나 보다”라고 임신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함소원은 “이사 후에 너무 피곤해서 이사 후유증인 줄 알았는데 테스트기를 해보니 두 줄이 나왔다”라며 “12월 28일이 출산 예정일이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지난 방송에서 진화를 만나기 전 난자 15개 정도를 얼려놨음을 밝히며 고령 임신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함소원은 43세의 나이도 자연임신에 성공했고 출연진들을 비롯해 시청자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