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생술집' 이혜정 "남편 이희준 멜로신에 알레르기 반응"… 회사에 전화해서 하는 말이?
입력 2018-06-15 07:37

(출처=tvN '인생술집')

모델 이혜정이 배우 남편 이희준의 멜로신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14일 방영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 뷰티 인플루언서이자 가수 개코의 아내 김수미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혜정은 "남편이 배우여서 키스 신을 할 수밖에 없는데 쿨해 보인다"는 말에 "결혼 전 이희준의 영화 시나리오를 읽게 됐다. 너무 재미있었다. 그런데 베드신이 있더라. 시나리오 안에서는 제가 상상할 수 있는 나래가 다 펼쳐진다"고 말했다.

이어 "'음영에 갑자기 햇빛이 비친다', '숨소리가 들린다' 이런 게 다 쓰여 있더라. 저도 모르게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버렸다. 스스로 '배우인 걸 다 알고 만났잖아', '쿨해야지', '오빠 멜로 찍는 것? 오케이' 라며 이해하려고 했지만 온몸에 알레르기(반응) 가 났다"고 전했다.

이혜정은 "해당 신을 다 찍고 나서 '이런 촬영이 있으면 나한테 먼저 말해 달라'고 하니까 알았다고 하더라"라면서도 "최근 '미스트리스' 모니터링을 갔더니 한가인과 격정적인 키스신이 있더라"라며 "그 다음부터는 안 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그런 일이 있으면 나도 당장 회사에 전화해서 '수위 센 거로 화보 잡아달라'고 한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