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수미, 동안외모로 임신 중 번호 따여…“남편 개코 웃기만 해”

입력 2018-06-14 23:38

제보하기

▲김수미(출처=tvN'인생술집'방송캡처)

래퍼 개코의 아내 김수미가 동안 외모로 벌어진 해프닝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김수미가 출연해 동안 외모로 임신 중 대시를 받아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날 김수미는 “그때 남편 개코는 테이블에 앉아 있었고 저는 화장실에 갔다. 나오는 중에 남자가 전화번호를 물어보더라”라며 “그때 제가 배가 나왔었다. 임신상태였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김수미는 “저도 너무 당황해서 배를 가리켰더니 남자가 사과를 했다”라며 “그걸 보고 개코는 그냥 웃었다. 쿨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내일부터 전세대출 규제 시작…전세사는 1주택자 대출 겨냥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시, 올해 주민등록 전수조사 시 위기ㆍ취약가구 발굴 병행
  • 2
    서울시, 서울혁신파크에 서울시립대ㆍ서울연구원 등 조성…2025년 준공
  • 3
    기업 맞춤형 일자리 2배 이상 확대…서울시, 뉴딜일자리 4600명 선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