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프라이드, 미국 LA 마리화나 판매점 '로열 그린스' 시 최종인허가 착수
입력 2018-06-14 11:08

▲뉴프라이드의 LA 마리화나 판매점 내외부 전경(사진제공=뉴프라이드)
미국 현지에서 합법 마리화나 재배 및 유통사업을 진행 중인 뉴프라이드는 LA 마리화나 판매점 '로열 그린스(Royal Greens)'가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최종 시 허가 작업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뉴프라이드가 운영하는 LA 합법 마리화나 판매점 '로열 그린스'는 최근 모든 시설공사를 완료하고, 오픈 전 최종 절차인 로스엔젤레스 시 시설 안전점검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판매점의 시설점검이 완료되면, 시 인허가가 발급과 함께 21세 이상의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기호용 마리화나 제품 판매가 가능해진다. 뉴프라이드 측은 약 2~4주간 시범판매 기간을 거친 후, 그랜드 오픈 행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뉴프라이드 LA 판매점 기호용 제품 라이선스(사진제공=뉴프라이드)

뉴프라이드 LA 판매점은 타 매장에서 시도치 않은 '내츄럴 럭셔리'를 주요 콘셉트로 하고 있다. 전문 디자인팀을 따로 구성해 판매점 내외부 전반에 걸친 색상 등에 걸쳐 통일된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코자 한 만큼, 론칭 초기부터 '로열 그린스'라는 마리화나 브랜드를 소비자들에게 각인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로열 그린스'는 대마초 전문 브랜드로 집중 육성해 차후 뉴프라이드가 확대해 갈 판매법인 전반의 제품들에 반영해 갈 계획"이라며 "회사의 아이덴티티 통일을 비롯해 사업적 시너지를 목적으로 최근 매니지먼트 법인 '사무엘 윤(Samuel Yoon, Inc.)'의 유한회사 변경작업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