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민호 이태리 활동명 변경 "동명이인 이민호 만난 적 없지만 비교되는 느낌 받아"
입력 2018-06-14 10:50

(출처=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이투데이 DB.)

아역배우 출신 이민호가 이태리로 활동명을 변경한다.

14일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이태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민호는 전속계약에 앞서 이태리로 활동명을 변경했다.

이태리는 활동명을 변경한 이유로 "주변에서도 많은 의견을 주었었고 스스로도 수년간 고민을 해 왔던 부분"이라며 "'이태리'라는 부모님이 정해 주신 이름으로 새로운 시작을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민호는 1998년 SBS 드라마 '순풍산부인과'에서 정배 역으로 눈도장을 찍으며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야망의 전설' '명성황후' '장희빈' '강남엄마 따라잡기' '구미호 : 여우누이뎐' '성균관 스캔들' '가시나무새' '해를 품은 달' '옥탑방 왕세자' '대풍수' '총리와 나' '병원선' 영화 '식객' '하울링' '시간이탈자' '여곡성'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민호는 동명이인이기도 한 한류스타 이민호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민호는 "그분을 만난 적은 없다. 현재 내 매니저가 예전에 이민호 씨의 매니저를 했었다. 그분에 대해서 얘기를 하는데 비교하는 것으로 들릴 때가 있다"면서 "친구들도 그분이 열애를 인정했을 때 나에게 '잘 만나냐'고 놀리곤 했다. 나도 누군가를 만나고 싶다"고 동명이인 이민호에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