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김태호 후보 "민심이 너무 무섭다…부족함 채워서 도민에 받은 사랑 갚겠다"

입력 2018-06-14 00:43

제보하기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가 "민심의 방향이 우리 편이 아니었던 것 같다. 다 제 부족함 때문"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태호 후보는 14일 경남도지사 선거 개표가 40%가까이 진행되면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의 당선이 유력해지자 "이번 선거를 통해서 제가 배우고 느낀 것이 있다면 '민심이 너무 무섭다'는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제가 잘나갈 때 보지 못했던 것을 봤고, 듣지 못했던 것을 들은 것 같다. 그게 가장 큰 배움이었다"라고 말했다.

김태호 후보는 이어 "부족한 제가 많은 사랑을 받은것 같다. 꼭 저의 부족함을 채워서 도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갚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라며 "제가 부족해서 걱정만 끼치고 너무 많은 고생만 시킨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0시 37분 현재 경남도지사 선거 개표율은 38.8%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김경수 후보가 49.3%(33만9771표)의 득표율로 당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김태호 후보는 46.6%(32만1194표)로 김경수 후보와 2.7%포인트 차로 득표율이 벌어졌다.

바른미래당 김유근 후보는 4.1%(2만8089표)를 득표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복면가왕' 록키, 유력후보 클릭비 하현곤…성형 의혹에 "99% 의학의 힘" 쿨한 인정
  • 2
    '반달 프린스'는 마리클 리 "…가왕 '주윤발'은 위너의 강승윤?
  • 3
    조명섭, 하체 장애 딛고 트로트 가수…이제는 광고 섭렵까지 '쌀 광고 모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스페인, 코로나19 사망자 하루만에 838명…역대 최대폭 증가
  • 2
    코로나19 치명률 이탈리아 11% vs 독일 0.7%...양국 운명을 가른 요소는
  • 3
    방역당국 "모든 입국자 14일 자가격리…거주지 없는 외국인은 시설격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