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13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 잠정치 60.2%…역대 두 번째로 높아
입력 2018-06-13 19:4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충북 증평군 증평읍 제9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60.2%(잠정치)로 마감됐다. 4년 전 6·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인 56.8%보다 3.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제7회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60.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총 선거인 수 4290만 7715명 가운데 2582만 7102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역대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을 보면 1998년 52.7%, 2002년 48.9%, 2006년 51.6%, 2010년 54.5%, 2014년 56.8%다. 이번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당시 투표율 68.4%에 이어 사상 두번째 높다.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69.3%)이며, 제주(65.9%), 경남(65.8%), 전북(65.3%), 울산(64.8%)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인천으로 55.3%를 기록했다. 이어 대구(57.3%), 경기(57.7%), 경기(57.7%), 대전이 58.0%를 차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