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트럼프-김정은 회담은 나쁜 합의… 우리는 청구서만 받았다"
입력 2018-06-13 14:28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회담을 '나쁜 합의'라고 규정했다.

나경원 의원은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결국 북미 정상회담의 주체는 미국, 북한 그리고 우리인데 우리로서는 정말 나쁜 합의였다"며 "북한이 결국은 구체적인 내용에서 비핵화에 대한 확실한 말을 안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북미공동성명문의 내용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것 자체가 북한한테 포인트가 된 부분이었고, 사실 북한은 얻을 건 얻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어 "미국으로서는 주한미군 주둔에 따른 비용 문제와 유해 송환 문제에 관해 본인이 원하는 대로 결과를 얻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청구서만 받았다"며 "앞으로 미국과 방위비 분담 협상을 하게 되는데, 우리가 그동안 많이 비용을 분담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으로부터 청구서를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은 방위비 분담 협상에서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며, 한미연합 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으로 우리의 안보억지력은 약화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 결과를 두고 위대한 승리라며 찬사를 보내는 문재인 정부의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