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 나이 듣고 이틀 잠수 “많아봐야 다섯 살 연상일 줄”

입력 2018-06-13 00:22

제보하기

(출처=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처)

배우 함소원이 결혼 전 진화가 잠수를 탄 사연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한 함소원은 18살의 나이 차를 알게 된 진화가 이틀간 연락이 없었음을 밝혔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와 사귀다 보니 관계가 너무 진지해져서 안 되겠더라. 나에 대해 이야기 해줘야겠다 싶었다”라며 “나는 한국에서 연예인도 했고 나이도 많다고 이야기해줬더니 이틀 동안 연락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진화는 “많아 봐야 나보다 다섯 살 정도 많을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1976년생으로 43세이며 진화는 1994년생으로 25세다.

이어 함서소원은 “이틀 만에 연락이 와서는 대뜸 지금 그 나이에 뭐 하고 있냐고 하더라”라며 “결혼은 왜 안 했냐, 애는 어떻게 낳을 거냐. 너는 시간이 없으니 나와 빨리 결혼하자 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2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3
    유재석 혼성그룹, 이효리X비 외에 추가멤버 영입?…"'효리네 민박' 윤아, 아이유 등 거론"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더 넌'…컨저링서 만났던 충격적인 수녀 악마 '발락'의 이야기 - 5월 30일
  • 2
    부천서 쿠팡 물류센터 관련 50대 여성 추가 확진…"역학조사 중"
  • 3
    서울 여의도 학원강사,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 추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