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협, 백령도에 ‘행복버스’ 보내 주민 의료서비스 펼쳐
입력 2018-06-12 10:49

▲농협은 11일 인천 옹진군 백령도에서 지역농업인 및 어르신을 대상으로 농촌복지 종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업인 행복버스’를 실시했다. 김병원 농협회장이 무릎·허리를 치료하는 어르신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농협중앙회)
농협은 11일 인천 백령도에서 지역 농업인과 어르신을 대상으로 농촌복지 종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업인 행복버스’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농업인 행복버스는 김병원 농협 회장과 백령농협, 인천 힘찬병원 의료진 20여 명이 함께했으며 백령도 내 농업인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X-Ray 촬영, 무릎·허리치료, 검안 및 돋보기 지원 등의 의료지원을 무료로 했다.

농협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접경지역인 백령도 주민의 복지 증진과 안보의식 고취 등을 위해 본 행사를 마련했으며 12일에는 김병원 회장이 최북단의 해병대 6여단을 방문해 위문·금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병원 회장은 “어려운 환경에서 힘들어하는 도서 지역의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건강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더 많은 복지사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농업인 행복버스는 문화·복지 사각지대인 농촌 지역 농업인들에게 의료지원, 장수 사진 촬영, 검안·안경 지원, 문화공연 등 맞춤형 종합복지 지원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