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둘째날 오전 9시 현재 10.14%… 사전투표자 400만 명 돌파
입력 2018-06-09 09:32   수정 2018-06-09 09:32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9일 오전 9시 현재 투표율이 10.1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6시부터 둘째날 사전투표가 시작됐다. 전국 유권자 4290만7천715명 가운데 434만9689명이 투표를 마쳤다.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 둘째날 같은 시각 투표율은 5.61%, 2016년 4월에 열린 20대 총선에서는 6.12%로,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이 더 높았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치러진 19대 대선(13.15%)보다는 낮았다.

지역별로는 전남 사전투표율이 18.39%(29만122명)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북(15.57%·23만7936명), 경북(13.54%·30만4906명), 경남(12.43%·34만3661명) 순이었다.

수도권 지역은 모두 10%를 넘기지 못하고 하위권에 머물렀다. 서울은 9.01%(75만4969명), 인천은 8.51%(20만7681명), 경기는 8.19%(86만2928명)를 각각 기록했다. 최저 투표율 지역은 대구(7.95%·16만2752명)였다.

한편 전날부터 시작된 사전투표는 이날 오후 6시 종료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