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첫날 8.77%…재보선은 9.27%
입력 2018-06-08 19:57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최종 투표율이 8.7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국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이날 하루 376만2449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뤄진 사전투표의 투표율은 첫날 기준으로 2014년 지방선거(4.75%)와 2016년 20대 총선(5.45%) 때보다 높았다. 다만, 지난해 5월 치러진 19대 대선 사전투표율(11.70%)에는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첫날 사전투표율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의 1.84배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이 15.87%(25만364명)으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전북(13.50%·20만6천277명), 경북(11.75%·26만4천542명), 강원(10.74%·13만9천199명), 경남(10.71%·29만6천94명), 제주(10.66%·5만6천743명), 광주(10.39%·12만1천769명)에서 투표율이 10%를 넘었다.

이어 세종(9.57%·2만1천338명), 충북(9.52%·12만5천522명), 울산(9.26%·8만7천317명), 충남(9.00%·15만6천626명), 대전(8.26%·10만678명) 순이었다.

반면 여야 간 최대 승부처인 서울(7.82%·65만5천205명), 인천(7.31%·17만8천367명), 경기(7.03%·74만951명) 등 수도권과 부산(7.50%·22만469명)은 7%대 투표율을 보였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6.89%·14만988명)로 나타났다.

또 전국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첫날 사전투표율은 9.27%로 집계됐다. 경북 한 곳에서만 실시된 작년 4·12 국회의원 재보선 당시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은 5.90%로, 이번 재보선 투표율이 3.37%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지역구별 사전투표율을 보면 전남 영암·무안·신안이 16.60%로 가장 높았고, 경북 김천이 15.27%로 뒤를 이었다. 충북 제천·단양(11.39%)과 광주 서구갑(10.37%)도 10%를 넘겼다.

최저 투표율 지역은 6.37%를 기록한 인천 남동갑이었다. 충남 천안갑(6.43%)과 천안병(6.52%)도 6%대를 기록하며 하위권에 속했다.

재보선 지역은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 등 총 12곳이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자릿수 지역에서 치러지기는 2000년 이후 세 번째다.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 사전투표는 9일까지 이어진다.

선관위 관계자는 "오늘 추세대로라면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20%를 넘길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