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 투수 이영하, 승부조작 제보…네티즌 "승부조작 가담하는 일부 선수들과 비교, 칭찬해"
입력 2018-06-07 14:55

(연합뉴스)

두산 투수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안을 받은 뒤 구단과 KBO에 제보한 사실이 알려져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두산은 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언론에 보도된 승부조작 제보 건과 관련된 선수는 이영하임을 밝힌다"고 발표했다.

이날 복수의 언론은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브로커가 활보하고 있다는 제보가 입수돼 KBO 사무국과 각 구단이 총력 대응에 나섰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KBO 측은 "5월 초 승부조작과 관련된 제보를 접수하고 사실관계 확인을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어서 거론된 당사자와 구단을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두산은 "이영하가 승부 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리는 등 올바른 판단이 있었다. 이영하는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선뜻 동의를 했다"고 알렸다.

두산에 따르면 이영하는 지난 4월 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자신의 모교가 아닌 A고교를 졸업한 B브로커로부터 첫 볼넷 제의를 받았다. 이영하는 즉시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를 표한 뒤 전화를 끊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다.

이 브로커는 5월 2일, 또 다른 번호로 다시 한 번 전화를 해 왔다. 이번에도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강경한 어조로 말한 뒤 번호를 차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영하는 즉각적으로 구단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두산 측은 해당 브로커가 다른 선수에게 접근할 것을 우려해 KBO에 신고한 뒤 조사에도 협조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 같은 소식에 네티즌은 "승부조작에 가담하는 일부 누구와 비교된다", "이런 일은 칭찬한다", "두산과 이영하 모두 잘한 일", "크게 될 선수네"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2016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한 우완 투수 이영하는 부상으로 첫 시즌은 건너뛴 뒤 지난해부터 두산 마운드에서 활약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