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회장 후보, 8명으로 압축… 외국인 1명 포함
입력 2018-06-07 10:01

포스코는 CEO승계카운슬 4차 회의를 열어 외부에서 추천받은 외국인 1명을 포함해 8명의 회장 후보를 검토했다고 7일 밝혔다.

5일 열린 승계카운슬에서 검토한 8명의 후보는 0.5% 이상 주식을 보유한 30여개 기관 및 카운슬에서 선정한 7개의 서치펌에서 추천받았다.

주주사 대부분은 후보를 추천하는 대신 회사 자원의 효율적인 배분 능력, 경제 분야에 대한 해박한 지식, 비핵심 분야 구조조정 전략 유지 등 신임 CEO의 요구 역량을 전달하며, 이사회가 최선의 결정을 해달라는 요청을 전했다.

승계카운슬에서 후보 추천을 의뢰한 직원 대의기구인 노경협의회와 퇴직임원 모임인 중우회에서는 별도의 후보를 추천하지 않기로 했다. 이들은 CEO 선임 절차를 신뢰하며, 포스코를 위해 좋은 CEO를 선출해주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회사 측에 전달했다.

향후 승계카운슬은 우선 외부에서 추천받은 후보자를 압축하고 전체 사외이사 3분의 2의 동의를 받은 후보를 CEO 후보군에 포함 시킨다. 승계카운슬은 이들을 회사 자체의 육성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내부 후보와 함께 심사를 거쳐 5인 내외의 최종 면접 대상자를 CEO후보추천위원회에 제안한다. CEO후보추천위원회는 2차례의 심층면접을 통하여 1인의 회장후보를 이사회에 추천한다. ​

승계카운슬은 향후 진행되는 과정에 대해 정해진 범위 내에서 외부와 적극적으로 소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