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예은, JYP는 내게 가족…“나는 가족이랑 오래 있으면 힘들다”

입력 2018-06-05 00:17

(출처=MBN'비행소녀'방송캡처)

핫펠트 예은이 전 소속사 JYP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청담동을 떠나는 예은의 굿바이 홈파티 현장이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예은은 절친들에게 현 소속사 아메바 컬쳐와 전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예은은 “이제 원더걸스는 아니냐”라는 친구의 질문에 “그렇다. 이제는 아니다. JYP는 이제 내게 가족 같은 느낌이다”라며 “가족이랑 오래 있으면 좋지 않냐. 그러나 나는 좀 힘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은은 “나는 어릴 때와는 많이 달라졌는데 가족들은 내게 어릴 때의 모습을 바라지 않느냐. 그게 JYP에서의 느낌이다”라며 “지금 소속사 아메바는 낯설긴 하지만 잘 맞는 새 친구 느낌이다. 내가 힘들어할 때 잘할 거라고 다독여준다. 그게 좋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 2
    [금융 인사이트] 카드사, 교보생명 법인카드 쟁탈전
  • 3
    현대바이오, 모회사 씨앤팜 무고통항암제 ‘폴리탁셀’ 원천기술 유럽특허 승인

사회 최신 뉴스

  • 1
    '백종원 아내' 소유진, 유산고백 "큰 아들 낳기 전 아픔 겪어…용이도 심장 안 좋았다"
  • 2
    한국외대 인도연구소 HK+사업단, 명사초청특강 개최
  • 3
    하이마트 줍줍특가, 정도 넘은 마케팅 수법...포털 싹쓸이 사태 어떻게 봐야하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