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행소녀’ 예은, JYP는 내게 가족…“나는 가족이랑 오래 있으면 힘들다”
입력 2018-06-05 00:17

(출처=MBN'비행소녀'방송캡처)

핫펠트 예은이 전 소속사 JYP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청담동을 떠나는 예은의 굿바이 홈파티 현장이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예은은 절친들에게 현 소속사 아메바 컬쳐와 전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예은은 “이제 원더걸스는 아니냐”라는 친구의 질문에 “그렇다. 이제는 아니다. JYP는 이제 내게 가족 같은 느낌이다”라며 “가족이랑 오래 있으면 좋지 않냐. 그러나 나는 좀 힘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은은 “나는 어릴 때와는 많이 달라졌는데 가족들은 내게 어릴 때의 모습을 바라지 않느냐. 그게 JYP에서의 느낌이다”라며 “지금 소속사 아메바는 낯설긴 하지만 잘 맞는 새 친구 느낌이다. 내가 힘들어할 때 잘할 거라고 다독여준다. 그게 좋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