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종학 장관, 대기업에 “대ㆍ중기간 개방형 혁신생태계 만들어달라”
입력 2018-05-30 11:30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개방형 혁신으로 나아가야 하며 개방형 혁신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협력하는 데서 나옵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기업 대표들과 ‘상생협력과 개방형 혁신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여승동 현대자동차 사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등을 비롯한 13개 대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홍 장관이 취임 후 대기업 대표들을 한 자리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反) 대기업 정서가 강했던 홍 장관이 대기업 관계자들이 모인 간담회를 주재하고 나선 것은 ‘대-중소기업간 상생혁신’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대기업과의 접촉면을 늘리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중기부가 대·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개방형 혁신성장’ 정책이 제대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대기업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이들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것이 홍 장관의 판단인 셈이다.

홍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현 정부는 한국경제의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공정경제의 기반 위에서 일자리주도·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을 추진 중”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혁신성장을 위한 개방형 혁신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기술탈취와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고질적인 관행 근절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을 돕는 대기업에 대해 아끼지 않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미국의 실리콘밸리나 중국의 중관촌 등과 같이 중소기업은 기술력을 축적하고 대기업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대ㆍ중소기업 간 상생혁신의 기반과 개방형 혁신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달라”고 대기업에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대기업 참석자들은 각 사에서 추진 중인 상생협력 사례를 발표하며 정부와 함께 공정거래 문화 확산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함께했다. 특히 대ㆍ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폐쇄형 혁신에서 벗어나 외부의 혁신역량을 적극 수용하고 대·중소기업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개방형 혁신이 필수라는 점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