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차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남북미 ‘3자 정상회담’ 통해 종전선언 추진 기대”
입력 2018-05-27 11:08
“북미 간 실무협상 곧 시작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국과 북한, 미국이 정상회담을 열고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진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브리핑’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3자 통화가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3국 간 핫라인 통화를 구축하려면 먼저 3자 정상회담부터 해야 한다”며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3자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관련해서는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고, 어제 다시 한 번 분명히 (비핵화 의지를) 피력했다”며 “김 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것은 비핵화 의지가 아닌, 자신들이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이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느냐, 이를 신뢰할 수 있겠느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수용 의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 점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설명했고,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김 위원장을 만나 직접 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저는 미국과 북한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하고 있다”며 “ 어제 논의된 것들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했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해 이번 남북정상회담 역시 미국 측에 결과 보고를 마쳤음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가 하루 늦춰진 것과 관련해선 “김 위원장의 (보도 지연) 요청에 따른 것”이라며 “북측의 형편 때문에 오늘 논의된 내용을 보도할 수 있다고 했다. 어제 회담 사실만 먼저 알리고 논의한 내용은 따로 이렇게 발표하게 된 점에 대해서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