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차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완전한 비핵화’ 의사 피력”
입력 2018-05-27 10:53
“金, 25일 오후 만나고 싶다는 뜻 전해 와…일상처럼 이뤄진 회담에 큰 의미”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27(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다음달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며,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첫 번째 절차로 다음달 1일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와 군사당국자 회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잇달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직접 발표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성사 배경에 대해 “김 위원장은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지난 4월의 역사적인 판문점회담 못지않게,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뤄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주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내용을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라며 “(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위원장 역시 북미정상회담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문 대통령은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며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위한 절차도 함께 밟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회담을 6월 1일 개최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당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연이어 갖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은) 앞으로도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서로 통신하거나 만나, 격의 없이 소통하기로 했다“며 ”북한은 스스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중단,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결단을 보여줬다. 이는 완전히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북한의 변화를 고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완전한 평화에 이르는 길이 결코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이 제게 부여한 모든 권한과 의무를 다해 그 길을 갈 것이고,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