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상속세 탈루 혐의' 한진빌딩 등 10여곳 압수수색
입력 2018-05-24 14:09

검찰이 수백억 원대의 상속세 탈루 의혹과 관련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24일 오전 한진빌딩 사무실, 조 회장 일가의 주거지 일부 등 10여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앞서 남부지검은 이달 9일 서울지방국세청이 수백억 원의 상속세를 탈루한 혐의로 조 회장 일가를 고발한 사건을 기업·금융범죄전담부인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국세청은 세무조사 결과 조 회장과 조양호 회장과 누나 조현숙, 동생 조남호·조정호 씨 등이 부친인 고(故) 조중훈 전 회장의 해외 재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세를 내지 않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사망한 조 전 회장은 스위스, 프랑스 등 유럽 등지에 부동산과 예금을 보유했었으며, 이들 4남매가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최소 500억 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상속세 탈루 혐의 외에도 조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