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세청, 대한항공 협력업체 압수수색…"밀수품 추정 현물 발견"
입력 2018-05-21 17:0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밀수·관세포탈 혐의를 수사 중인 관세청이 밀수품으로 추정되는 현물을 찾아냈다.

관세청은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인천본부 세관 조사관 30여 명을 보내 경기도 일산의 대한항공 협력업체를 압수수색했다. 해당 협력업체는 대한항공에 기내식을 납품하는 업체다.

관세청 관계자는 "압수수색 결과 밀수 은닉품으로 추정되는 현물 2.5t이 발견됐다"며 "현물의 종류에 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이뤄진 관세청의 압수수색은 한진그룹 일가와 관련한 다섯 번째 압수수색이다.

밀수·관세포탈 혐의로 한정해서 보면 네 번째 압수수색에 해당한다. 나머지 한 차례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대한항공 본사 등에 대해 이뤄진 바 있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달 21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틀 뒤인 23일에는 대한항공 본사에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어 지난 2일에는 조 회장과 조현민 전무 등이 함께 사는 자택 등 총 5곳을 동시 압수수색했다.

관세청은 2일 압수수색에서 자택 내에 있는 3곳의 비밀공간까지는 확인했지만, 해당 공간에는 아무것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2.5t 분량의 현물은 조씨 일가의 밀수·관세포탈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가 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