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3당, ‘정부 개헌안’ 철회 요청 추진
입력 2018-05-21 16:02
“표결보다 자진철회”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21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평화와 정의 노표찬 원내대표. 2018.5.21(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평화와 정의의 모임은 정부 개헌안 철회 요구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는 24일 본회의 표결이 강행될 경우 여야 간 충돌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이를 피하기 위한 방법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동철·평화와 정의의 모임 노회찬 원내대표는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직후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세 곳이 대통령 개헌안을 부결시키기보다 헌법개정 특별위원회 기한이 다음달 30일까지 남아 있으니 국회 개헌안을 만들 것”이라며 “대통령이 개헌안을 철회하는 청원(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본회의 상정 시 원내 지형상 부결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그는 “정부 개헌안이 힘들게 나왔는데 부결이나 폐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 자진철회를 부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정부 개헌안을 표결하는데 한목소리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철회요구를 받아 (정부 개헌안을) 철회해주면 24일 (본회의를) 열 필요가 없는 것이고, 대통령이 철회를 안 하면 국회의장은 헌법에 따라 24일 본회의서 표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