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 나 공무원이다!" KTX 진상 고객 혼쭐낸 공무원, 알고보니 김부겸 장관?
입력 2018-05-21 14:15

(이투데이DB)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KTX 승무원을 괴롭히던 진상 고객을 혼쭐낸 사연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트위터리안 A 씨는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20일)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KTX 특실에서 벌어진 일을 전했다.

A 씨는 "부산 갔다가 KTX 특실 타고 서울 오는데 어떤 아저씨가 막 소리 질러서 자다가 깼다. 알고 보니 좌석이 뭐가 잘 못 된 듯했다"라며 "그래서 승무원이 자리를 만들어줬는데도 난리를 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사과하는 승무원에게 아저씨는 '웃지 말라'고 소리쳤다. 그러던 중 어떤 중년 승객이 보다 못해 소리 지르는 아저씨를 '왜 승무원을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고 윽박지르는 것이냐'며 막아섰다"라고 적었다.

이 진상 고객은 중년 승객이 못마땅한지 "당신이 무슨 공무원이라도 되냐"고 되려 소리를 쳤고, 이에 중년 승객은 "그래, 나 공무원이다. 당신이 이러는 거, 내가 두 번째로 봤다"라고 받아쳤다.

결국, 난동을 피우던 진상 고객이 다른 곳으로 가면서 상황이 정리됐고, A 씨는 "중년 승객이 말리지 않았으면 계속 고함치고 시끄럽게 했을 텐데 공무원이 용감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A 씨는 열차에서 내린 뒤 해당 공무원이 김부겸 장관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른 승객이 "그 공무원이 김부겸 장관"이라는 말을 우연히 듣게 된 것. A 씨는 글 마지막에 "오늘부터 김부겸 장관을 마음속에 저장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현재 트위터에서 2000건 넘게 리트윗되고 있으며, 김부겸 장관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장관에게 공무원이라도 되냐니…공무원은 공무원이네", "휘말리는 것에 민감할 위치인데 싸워주는 공무원 김부겸 장관 멋있다", "너무너무 화끈하십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김부겸) 장관께서 관련 내용에 일절 대응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리셨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