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움자산운용,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찬성'…"주주가치 제고 예상"
입력 2018-05-18 19:52

키움투자자산운용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찬성' 의견을 내기로 결정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에 이어 찬성 의견을 밝힌 두번째 국내 자산운용사다.

키움자산운용은 현대모비스 분할·합병 의결권을 검토한 결과 찬성 의견을 행사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운용사는 의결권이 있는 현대모비스 주식 13만9652주(0.14%)와 현대글로비스 주식 12만8475주(0.34%)를 봉유하고 있다.

키움자산운용 측은 "현대모비스가 그룹 최상위 회사로 지배구조 정점에 위치하고, 배당 성향 증가, 해외 신규 수주, 그룹 차원의 인수·합병(M&A) 수혜가 예상되는 점을 감안하면 개편안이 장기적인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합병 비율도 문제가 없다고 본다"라고 찬성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전날 "지배구조 개편을 통한 오너의 안정적인 지분과 경영진 구성으로 주주가치를 높히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반면 같은 날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 앞서 2대 주주인 국민연금에 "개편안에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권고했다.

아울러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의 주장에 힘입어 세계 주요 의결권자문사인 ISS와 글래스 루이스도 연이어 반대를 권고, 국내 자문사인 서스틴베스트와 대신기업지배구조연구소도 반대를 권고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