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올해 유럽판매 100만 대 돌파한다
입력 2018-05-17 16:36
1~4월 누적판매 전년比 7.1% 증가…美ㆍ中시장 이어 100만 대 넘어설 듯

▲현대기아차가 친환경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넥쏘 등을 앞세워 올해 유럽시장 100만 대 판매를 낙관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유럽에서 열린 전기차 카셰어링 론칭 행사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올해 현대차와 기아차의 유럽판매가 100만 대를 넘어서며 밀리언 셀러에 등극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통적인 비수기인 1분기 판매가 지난해 수준을 크게 웃돌았고 하반기에는 신차 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현대기아차는 올해 1~4월 유럽시장 누적 판매가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7.1% 증가한 36만5000여대 달했다며 올해 100만 대 판매가 무난히 달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4월까지 유럽 판매는 월평균 9만10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 셈. 무엇보다 전통적인 자동차업계의 비수기로 손꼽히는 1분기 실적이 포함된 것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판매 기록이다.

하반기 전망은 오히려 밝은 편. 지난해부터 출시를 준비해온 신차가 유럽시장에 속속 투입될 예정인 만큼 새 기록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기아차의 유럽 시장 100만 대 판매돌파는 1977년 현지에 진출한 이후 41년 만. 현재 현대기아차가 100만 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는 곳은 우리나라 내수시장을 제외하면 해외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전부다.

유럽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온 현대기아차는 2008년 유럽시장에서 50만8574대를 판매한 이후 지난해 2배에 가까운 99만5000여 대를 팔았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각종 환경 규제와 맞물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에 돌입한 친환경차가 유럽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점이 굉장히 고무적"이라며 "WRC 제조사 부분 1위와 TCR 대회 연속 우승 등 모터스포츠에서의 승전고를 통해 유럽 고객들의 신뢰를 강화하고, 주력 차종과 친환경 차량들의 판매에 힘써 연간 판매 100만대 돌파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