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혁신] 원예ㆍ축산 스마트팜, 1년 새 2배로
입력 2018-05-17 14:00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2022년까지 혁신밸리 조성

지난해 스마트팜 보급 면적이 1년 전보다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성장에 힘입어 생산성이 기존보다 약 30% 증가하고 고용노동비는 8.6% 절감됐다.

농립축산식품부는 17일 서울 마곡동 연구개발(R&D) 단지에서 개최된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팜 추진 성과와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시설원예 스마트팜 보급면적(누계)은 4010ha로 2016년 1912ha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축산 스마트팜(790호)도 1년 전(411호)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스마트팜 보급 확산으로 생산성은 약 30% 증가한 반면, 고용노동비는 8.6% 감소했다. 그만큼 스마트팜을 도입한 농업현장의 체감도는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농식품부는 기존의 보급 중심의 정책을 청년 농업인과 전후방 산업이 동반성장하는 방향으로 개선해 청년인력 양성 등 인프라 조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왔다.

구체적으로는 청년들이 스마트팜에 도전·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을 위해 교육·자금·농지 등의 진입장벽을 완화했다. 그 결과 올해 1월 현재 청년 스마트팜 전문교육에 1기 보육생 60명이 선발돼 교육받고 있다.

농식품부는 또 올해 1월부터 연 금리 1%(30억원 한도)의 ‘청년 스마트팜 종합자금’을 신설했다. 가능성과 기술력 중심으로 투자하기 위해 업력요건을 삭제하고, 대출심사 시 재무평가 절차도 생략했다. 이를 통해 지난달 1호 스마트팜 자금 대출자를 배출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를 기점으로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정책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2022년까지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하기 위해 올해 7월 평가를 거쳐 2개 시·도를 사업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업인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 관계부처가 한 팀이 돼 적극 협업할 것”이라며 “이번 보고대회를 계기로 스마트팜에 대한 국민, 농업인, 전후방 산업의 관심과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5월부터 7월 13일까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에 참여할 구·군으로부터 신청서를 접수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스마트팜 조감도.(뉴시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