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PFV 사업부지 소유권 상실로 용산랜드마크타워 사업 중단"

입력 2018-05-11 17:38

제보하기

삼성물산은 "한국철도공사가 PFV(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주식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사업부지의 말소등기청구소송 항소심이 11일 0시부로 한국철도공사의 승소로 최종 확정돼 사업부지의 소유권이 PFV에서 한국철도공사로 복귀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이에 회사 측은 "PFV는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추진에 필요한 시행사 지위 및 사업부지의 소유권자 지위를 확보할 수 없게 됐고, 삼성물산은 더 이상 PFV와 용산 랜드마크타워 관련 사업을 진행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4월 기업 직접 금융 조달 모두 ‘감소’
  • 2
    IMM PE, 한국콜마 제약사업ㆍ콜마파마 5124억 원에 인수
  • 3
    KCC건설, 3107억 원 규모 인천 물류센터 공사 수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