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출신 이지연 씨 ‘美 애틀랜타 100대 셰프’ 선정

입력 2018-05-10 14:24

제보하기

(사진제공=에이엠지글로벌)

가수 이지연<사진> 씨가 조지아주 애틀랜타시를 대표하는 셰프로 뽑혔다고 9일(현지시간) 동포신문 뉴스앤포스트가 전했다.

이 씨는 ‘바람아 멈추어다오’로 인기를 얻다가 돌연 미국으로 건너가 요리사로 변신했다.

뉴스앤포스트는 현지 요리 전문 웹사이트 ‘컬리너리 로컬(culinarylocal)’이 최근 발표한 ‘미국 애틀랜타 100대 셰프’ 를 인용해 “애틀랜타 북서쪽 컴벌랜드에서 ‘에어룸 마켓 바비큐’ 식당을 운영하는 이 씨가 명단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컬리너리 로컬’ 은 “이 씨는 한국에서 여러 장의 음반을 내는 등 음악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인물이며, 새로운 인생 방향을 결심한 이후로 예술적인 열정을 요리 기술로 쏟아내고 있다”며 “그는 최고의 호텔과 레스토랑에서 일했고, 그러한 음식 사랑과 끝없는 도전이 오늘의 그를 있게 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사이트에는 이 씨와 그의 남편 코디테일러 씨를 포함해 100명의 셰프와 각자 운영하는 식당의 메뉴가 올라 있다.

이 씨는 1987년 가수로 데뷔해 ‘난 아직 사랑을 몰라’ 등으로 인기를 끌다가 갑자기 연예계를 떠나 미국으로 이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울산 남구 크로바아파트 근처 주유소 화재…남구청 긴급재난문자 발송
  • 2
    전현무, 15살 연하 연인 이혜성…방송에 꾸준히 노출 ‘괜찮나?’
  • 3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 치어리더, 고난도 공중 기술 中 추락해 ‘아찔’

사회 최신 뉴스

  • 1
    신정이펜하우스 에너지절약 인센티브 받는다
  • 2
    박원순 시장, 라미레스 콜롬비아 부통령 명예시민증 수여
  • 3
    서울하수도과학관, 교육프로그램 접수…“사회ㆍ예술 등 융합형 교육프로그램 개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