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수 출신 이지연 씨 ‘美 애틀랜타 100대 셰프’ 선정
입력 2018-05-10 14:24

(사진제공=에이엠지글로벌)

가수 이지연<사진> 씨가 조지아주 애틀랜타시를 대표하는 셰프로 뽑혔다고 9일(현지시간) 동포신문 뉴스앤포스트가 전했다.

이 씨는 ‘바람아 멈추어다오’로 인기를 얻다가 돌연 미국으로 건너가 요리사로 변신했다.

뉴스앤포스트는 현지 요리 전문 웹사이트 ‘컬리너리 로컬(culinarylocal)’이 최근 발표한 ‘미국 애틀랜타 100대 셰프’ 를 인용해 “애틀랜타 북서쪽 컴벌랜드에서 ‘에어룸 마켓 바비큐’ 식당을 운영하는 이 씨가 명단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컬리너리 로컬’ 은 “이 씨는 한국에서 여러 장의 음반을 내는 등 음악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인물이며, 새로운 인생 방향을 결심한 이후로 예술적인 열정을 요리 기술로 쏟아내고 있다”며 “그는 최고의 호텔과 레스토랑에서 일했고, 그러한 음식 사랑과 끝없는 도전이 오늘의 그를 있게 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사이트에는 이 씨와 그의 남편 코디테일러 씨를 포함해 100명의 셰프와 각자 운영하는 식당의 메뉴가 올라 있다.

이 씨는 1987년 가수로 데뷔해 ‘난 아직 사랑을 몰라’ 등으로 인기를 끌다가 갑자기 연예계를 떠나 미국으로 이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