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안산 집단폭행' 피해자 편의점 종업원 "구토하길래 봤더니 10대 무리가 시비"
입력 2018-05-09 07:31

(연합뉴스)

경기 안산의 한 편의점 종업원이 10대로 추정되는 다수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8일 오전 2시 20분께 안산시 단원구 편의점 앞에서 종업원 A(20) 씨가 10대로 추정되는 4~5명으로부터 얼굴과 머리 등을 주먹으로 10여 차례 폭행당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폭행을 한 무리는 이미 자리를 뜬 상태였다. A 씨는 얼굴에 타박상, 목 부위에 찰과상 등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A 씨는 "편의점 앞에서 누군가 구토를 하길래 확인하려고 밖에 나갔는데 갑자기 10여 명이 시비를 걸어왔다"며 "4~5명이 나를 붙잡고 집단으로 때려 얼굴과 목을 다친 것은 물론 옷이 찢어지고 안경이 부러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편의점 CCTV 영상을 확보해 폭행 가해자들의 신원 파악에 나섰으며 현재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