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행소녀’ 박기량, “안지현이 내 뒤를 이어줬으면” 치어리더들의 고충
입력 2018-04-30 23:51

(출처=MBN'비행소녀'방송캡처)

치어리더 박기량과 안지현이 치어리더로서의 고충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박기량과 치어리더계 양대산맥인 안지현이 출연해 최근 있었던 인터넷 방송 논란에 대해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안지현은 “나를 그냥 보여준 건데 다르게 생각하더라. 내게 두 가지 얼굴이라고 하더라. 원래 댓글 잘 신경 안 쓰는데 그건 좀 오래 갔다”라며 “나는 연예인이 아니고 응원을 하는 치어리더인데”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박기량은 “우리한테는 그걸 해명할 권리가 없다. 일반인이라 하긴 연예인처럼 보이고 연예인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다. 우리는 어중간하다”라며 “너나 나나 인지도 있는 사람이 이걸 깨줘야 한다. 이게 20년 동안 이어져 온 거다. 발전이 없다”라고 공감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박기량은 “최근 안지현이 팬들이랑 소통하는 인터넷 방송이 있었다. 그런데 말투가지고 문제가 있었던 거다. 그 장면만 퍼다가 나르다 보니까 더 문제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기량은 “안지현을 만날 때마다 책임감을 실어준다. 내가 없을 때 이 친구가 뒤를 이어서 해주길 바란다. 휘청거릴 때 멘탈을 잡아준다”라고 덧붙였다.

안지현은 “기량 언니가 겉으로는 프로처럼 하지만 속으로는 정말 힘들어한다. 그걸 많이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며 “ 언니가 은퇴 이야기 너무 많이 한다. 언니가 없다고 하면 너무 힘들 거 같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