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2018년형 셰프컬렉션 출시
입력 2018-04-30 11:00
AI 기반 ‘빅스비’ 적용 ‘패밀리허브’ 모델도 새롭게 선보여

▲삼성전자 모델이 왼쪽부터 셰프컬렉션 냉장고 혼드블랙, 혼드실버, 혼드브라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018년형 ‘셰프컬렉션’ 냉장고 신제품을 30일 출시한다.

2018년형 신제품은 ‘메탈쿨링’ 을 확대 적용하고 다양한 식재료를 전문적으로 보관해 주는 ‘맞춤보관실’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냉기 전달·유지에 탁월한 ‘메탈쿨링’을 기존 냉장·냉동실뿐 아니라 ‘맞춤보관실’까지 확대 적용해 보관중인 식품이 닿는 공간 전체를 메탈로 처리했다. 냉기 전달·유지 성능이 탁월한 메탈쿨링은 도어 개폐 후 고내 온도 상승을 70% 이상 개선해 식재료의 신선함을 더 오래 유지해 준다.

‘맞춤보관실’은 영하 23도에서 5도까지 최대 7가지 모드로 온도 조절이 가능해 식재료 특성에 따라 보관이 가능하다. 김치 보관량이 많지 않은 가정의 경우 김치냉장고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또 삼성만의 차별화 기술인 ‘트리플 독립냉각’을 적용해 3개의 냉각기가 냉장실, 냉동실, ‘맞춤보관실’ 등 분리된 각 공간을 최적의 온·습도로 유지해 주며 ‘미세 정온 기술’로 온도 편차를 ±0.5℃로 최소화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셰프컬렉션’,’T9000’ 냉장고에 기반한 패밀리허브 적용 라인업도 새롭게 선보인다. 2018년형 ‘패밀리허브’는 AI 기반 음성인식 기술인 ‘빅스비’, 화자 인식 음성 서비스, 하만의 AKG 프리미엄 스피커 등이 새롭게 적용됐다. 또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온라인쇼핑, 어린이 콘텐츠 서비스 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2018년형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패밀리허브’ 1개 모델 포함 총 5개 모델로 출시되며, 921~952ℓ 용량에 출고가는 664만~1014만 원이다.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T9000’ 시리즈도 2018년형 신모델을 출시했다. 2018년형 ‘T9000’은 ‘패밀리허브’ 5개 모델 포함 총 20개 모델로 운영되며, 648~856ℓ 용량에 출고가는 239만~459만 원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