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래차에 부품 개발 역량 집중…미래차 부품 기업 ‘도약’

입력 2018-04-27 12:58

제보하기

▲현대모비스는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연료차 ‘넥쏘’에 전동식 통합회생제동시스템(iMEB)‘을 적용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핵심부품 개발 역량을 미래차 사업과 결합해 결실을 맺고 있다. 자율주행과 친환경차 등 미래차 사업 부분에 핵심 기술 역량을 집중해 국내외 특허는 물론 양산에도 성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기업 구조 개편에 따라 현대글로비스와 분할·합병한 뒤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친환경 등 미래차 사업에 주력하는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달 출시된 수소연료전기차 ‘넥쏘’에 최첨단 제동기술인 ‘전동식 통합회생제동시스템(iMEB)’을 적용했다. 이 회사의 친환경 제동기술이 집약된 iMEB는 차량이 감속할 때 구동모터를 발전시켜 배터리를 충전한다. 내연기관차보다 약 70%의 에너지 손실을 줄일 수 있는 핵심 제동부품으로 기술 난이도가 높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부품사로는 두 번째로 양산에 성공하며, iMEB 개발 과정에서 총 109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

넥쏘에는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원격 전자동 전자동 주차시스템(RSPA)’도 적용됐다.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스마트키 버튼을 누르면 빈 공간을 인식하고 스스로 주차ㆍ출차하는 기능이다. 차량 전후 측방의 총 12개의 센서가 주차 공간을 탐색하고, 변속ㆍ핸들링ㆍ가감속을 자동화한 첨단 주차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까지 ‘자동 발렛주차’ 기술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운전자가 건물 입구에서 내리면 자동차와 주차시설 간 통신기술을 이용해 빈 공간을 찾아 스스로 주차하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전자식 현가(서스펜션) 부품인 ‘전동식 차체 쏠림 제어시스템’도 독자 개발했다. 이미 제동ㆍ조향장치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현대모비스는 섀시 부문 개발에 뛰어든 지 15년 만에 업계 선두권 기술을 확보했다. 전동식 차체 쏠림 제어시스템은 모터를 이용해 급커브 시 한쪽으로 쏠림을 방지하는 기술로, 유럽과 일본 소수의 부품업체만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자율주행ㆍ친환경 등 미래차 부문과 핵심부품 개발에 집중하며, 연구개발 부문에 대규모 투자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