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욱, “김흥국, 치부 드러난 꼴” “이재록, 성(性)령 받은 꼴”
입력 2018-04-26 14:56

(출처=신동욱 트위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김흥국 사건과 이재록 목사의 성폭행에 대해 한마디 했다.

신동욱 씨는 25일 자신의 SNS에 김흥국 아내 폭행과 관련해 "김흥국 '아내 때린 혐의' 경찰 불구속 입건, 땡칠이 가면 벗겨진 꼴이고 뻔칠이 민낯 들통난 꼴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신동욱 씨는 "치부의 마지막 단계 드러난 꼴이고 인간의 한계 넘어선 꼴이다. 엎친 데 덮친 꼴이고 밖에서 패가망신 안에서도 패가망신 꼴이다"라며 "밖에서 샌 쪽박 안에서도 새는 꼴이고 꽈배기 인생 꼬이기 시작 꼴"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욱 씨는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담임목사의 경찰 출석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냈다. 26일 SNS에 올린 글을 보면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경찰 소환' 출석, 성령 아니라 성(性)령 넘쳐나는 꼴이고 성령 받은 게 아니라 성(性)령 받은 꼴이다"라며 "이재록 목사의 주님은 주(酒)님 꼴이고 아담과 이브 놀이 꼴이다. 양의 탈을 쓴 성폭행전문가 꼴이고 섬기는 목사 아니라 목사 사칭한 꼴이다"라고 꼬집었다.

신동욱 씨는 댓글조작 사건 등 최근의 정치 이슈에 대해서도 거들었다. 그는 "김경수 휴대전화·계좌영장 신청…검찰이 기각, 문재인 댓글조작정권의 검찰농단 꼴이고 문재인 여론조작정권의 권력농단 꼴이다"라며 "청와대 X줄 타는 꼴이고 특검수사가 모범답안 꼴이다. 보기 보다 심각한 꼴이고 김경수에 비하면 최순실은 새 발의 피 꼴이다"라고 올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