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흥국 아내 "폭행 없었고 처벌 원치 않아… 오해로 벌어진 사소한 일"
입력 2018-04-26 13:53

(연합뉴스)

김흥국의 아내가 경찰에 '김흥국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전했다.

26일 김흥국의 소속사 측은 "가수 김흥국의 부인 A 씨는 최근 남편 폭행 신고 건에 대해 관할서에 '사건처리를 원치 않음'을 통보했다고 밝혔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소속사는 "A 씨가 경찰서에 '당시 폭행 당한 사실이 없다. 남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 어떤 사람으로 인해 거짓 정보를 받아 오해로 일어난 일이다. 미국에서 오래 생활하던 습관이 있어 판단 미숙으로 경찰에 신고한 상황이고, 사소한 일인데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전 가수협회 임원 박일서의 폭행 고소건에 대해서는 "너무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이다. 일일이 언론에 대응할 가치도 없다. 이미 고소가 진행 중이고 결과를 갖고 말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거짓 폭로 때문에 가족이 힘들다 보니 다들 신경이 날카로워져있고, 주변 사람들의 허위 제보에 정신이 혼미한 상태"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한편, 관할서인 서초경찰서는 A 씨의 불원확인서를 확인했으며, 이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