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진, 암 투병 전태관 돕는 동료에 감사 인사…뮤지션들 개별 후원 시작
입력 2018-04-23 21:04   수정 2018-04-23 21:05

▲그룹 봄여름가을겨울의 전태관(좌), 김종진.(이투데이DB)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이 전태관을 대신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종진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전태관 군을 대신해 먼저 감사말씀을 전한다. 바쁘신 와중에도 조문해주시고 따뜻한 위로를 베풀어 주셔서 무사히 장례를 마쳤다”라며 최근 부인상을 당한 전태관을 대신해 인사했다.

김종진은 “그간 병석의 남편을 수족처럼 돌보아주던 부인이 세상을 떠났다.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이때, 뮤지션과 지인분들이 고통을 분담할 구체적 방법을 강구하고 실천해보자고 하셨다”라며 “우선 뮤지션들 중심으로 개별적인 후원을 시작하였고, 차후 트리뷰트 앨범과 공연을 제작하자는 의견을 주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종진은 “30년간 지켜봐 온 전태관 군은 자신의 아픔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는 잰틀맨이었다. 힘들 때 손 벌리지 못하는 성격이기도 했다”라며 “하지만 먼저 손을 내밀어 주시는 선후배님들을 보고 저는 ‘동료’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 세상을 더욱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 마음속에 생기는 용기처럼 전태관 군에게도 병마를 이기는 용기와 힘이 생길 것을 믿는다”라며 “아울러 멀리서 마음으로 위로와 응원을 보내주신 분 모두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전태관은 2012년 신장암으로 신장 한쪽을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으나 2014년 어깨로 암이 전이돼 또 한 번 수술대에 올랐다. 그러던 중 부인 고(故) 김영기 씨가 암 투병 끝에 지난 18일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하 김종진이 작성한 전문

안녕하세요,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입니다.

전태관 군을 대신해 먼저 감사 말씀 전합니다.

바쁘신 와중에도 조문해주시고

따뜻한 위로를 베풀어 주시어

무사히 장례를 마쳤습니다.

미국에서 잠시 귀국한 딸과 함께 집으로 향하는 전태관 군의 모습에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간 병석의 남편을 수족처럼 돌보아주던 부인이 세상을 떠난 후

앞으로는 누군가의 도움이 간절히 필요한 이 때에,

문상오신 뮤지션과 지인 여러분들이

이후의 거취에 대해 궁금해하고 걱정해주시며

고통을 분담할 구체적인 방법을 강구하고 실천해보자고 하셨습니다.

우선 뮤지션들 중심으로 개별적인 후원을 시작하였고,

차후 트리뷰트 앨범과 공연을 제작하자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지난 30년간 친구로서 동료로서 곁에서 지켜봐온 저의 눈에

전태관 군은 자신의 아픔을 밖으로 드러내지않는 젠틀맨이었습니다.

힘들 때에도 주변에 손을 벌리지 못하는 성격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누가 뭐랄 것 없이 먼저 손을 내밀어주시는 선후배님들의 모습을 보고 저는 “동료”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 세상을 더욱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제 마음 속에 생기는 용기처럼 전태관 군에게도 병마를 이기는 용기와 힘이 생길 것을 믿습니다.

아울러 멀리서 마음으로 위로와 응원을 보내주신 분 모두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 화목, 풍요의 축복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2018년 4월 23일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