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25개 로스쿨 변호사시험 합격률…최대 3배까지 차이
입력 2018-04-22 16:06

전국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간의 변호사시험 합격률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법무부는 처음 제도가 시행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제1~7회 변호사시험의 학교별 합격률과 그간 시험의 누적 합격률 등을 공개했다.

법무부가 공개한 제7회 시험 합격률을 살펴보면 서울대(78.65%), 연세대(73.38%0, 고려대(71.97%) 순으로 합격자가 많았다. 이는 시험에 응시한 서울대ㆍ연세대ㆍ고려대 로스쿨 졸업자 10명 약 7~8명이 변호사시험에 합격했단 의미다.

25개 로스쿨 중 하위권에는 충북대(31.62%), 동아대(30.18%), 제주대(28.41%), 전북대(27.43%), 원광대(24.63%) 등이 있다.

합격률이 50% 미만인 학교는 서울시립대(45.33%), 전남대(44.81%), 경북대(44.08%), 강원대(43.02%), 부산대(41.74%), 충남대(41.15%) 등 11개 대학교다.

변호사시험은 로스쿨 졸업 후 5년 이내에 5번 응시할 수 있어 불합격자들에게도 다음 기회가 주어진다. 다만 1회 시험 당시 87.15%였던 합격률이 전년도 불합격자의 재응시 등으로 응시자 수가 불어나면서 합격률이 50%를 밑돌고 있다.

한편, 로스쿨 제도가 도입된 이후 7번 치러진 변호사시험의 누적 합격률은 83.1%로 나타났다. 누적합격률이 가장 높은 로스쿨은 연세대(94.02%)로 서울대(93.53%)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