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폐기물 수입 금지 확대…전 세계 ‘쓰레기 대란’ 비상
입력 2018-04-22 12:13
지난해 24종에 이어 내년 말까지 32종 추가…“중국에 의존하는 국가들 새 골칫거리 직면”

▲중국 베이징에서 근로자들이 재활용할 수 있는 목재 널빤지를 수거하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중국이 폐기물 수입 금지 조치를 확대하면서 전 세계가 ‘쓰레기 대란’에 직면하게 됐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RT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해 24종의 고형 폐기물에 대해 수입 금지 조치를 내린 데 이어 이를 철강 폐기물과 중고 자동차 부품, 선박 고철 등 32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해 수입 중단이 주로 생활용 폐기물에 집중됐다면 적용범위를 산업용으로 더욱 확대한 것이다. 올해 말까지 16종 수입이 금지되며 내년에 나머지 16종에도 금지 조치를 적용한다.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는 환경보호를 최우선 순위로 놓으면서 폐기물 수입을 제한하고 있다. 그동안 폐기물 처리를 중국에 의존했던 전 세계 각국은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이는데 마땅한 해결방법은 보이지 않는 위기에 놓이게 됐다.

블룸버그통신 칼럼리스트이자 재활용 산업 관련 저서를 펴냈던 애덤 민터는 미국 CNN머니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제한과 마찬가지로 새 규제는 글로벌 환경은 물론 중국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중국에 쓰레기 재활용을 의지했던 세계 각국은 새 골칫거리에 직면하게 됐다”며 “이들은 지난해 나온 중국의 수입 금지에 적응하고자 여전히 고심하고 있으나 자체 시설을 확장하는 데 수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고철재활용산업연구소는 이번 수입 금지가 미국에서 중국으로 수출되는 고철 약 4억 달러(약 4282억 원)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의 고철 원자재 수출의 31%가 중국으로 보내졌다.

영국은 재생 플라스틱 쓰레기 대부분을 중국과 홍콩으로 수출했다. 최근 영국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처리할 방법을 찾지 못해 결국 소각장으로 보내고 있다.

호주 퀸스랜드주는 이번 주 초 재활용 쓰레기를 매립하기 시작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