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에어부산 승무원, ‘승객 조롱’ SNS 논란…“승객을 오메기떡에 비유하다니”
입력 2018-04-18 10:31   수정 2018-04-18 10:50

저비용 항공사 에어부산의 한 승무원이 승객들을 희화화하는 사진과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승무원과 사무장은 논란이 확산하자 에어부산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17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14일 에어부산 제주발(發) 부산행 비행기에 탔던 한 남성 승무원이 자신의 SNS에 승객들이 착석한 사진과 글을 올렸다. 해당 승무원은 승객들의 뒷모습을 촬영한 사진과 함께 “All same 빠마 fit(feat. Omegi떡 400 boxes)”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특히 이 글을 읽은 에어부산 승무원들은 “룩스 라이크 브로콜리밭”, “중국 노선이야. 모두 아줌마” 등 승객들을 조롱하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이 게시물이 SNS에서 번지며 이를 접한 시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에어부산 측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승무원의 사과문과 함께 “회사는 이번 일에 대해 자체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해당 승무원은 물론,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게재한 직원들도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전체 승무원을 대상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폭넓은 윤리교육도 정기적으로 실시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은 “공짜로 태워주는 것도 아니고 승객들 돈을 받고 그 돈으로 먹고살면서 승객들을 그런 시각으로 보는 게 답답하다”라고 토로했다.

네이버 아이디 ‘blue****’는 “승무원의 해명도 우습다. 오메기떡을 언급한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 있다는 취지였다고? 에어부산은 기내에 오메기떡 400박스가 실렸었는지 밝혀라. 아니라면 승객을 오메기떡에 비유한 게 맞겠지”라고 강조했다.

아이디 ‘res****’는 “이제 외모 평가받고 조롱받을까 봐 무서워서 에어부산 이용하겠나. 댓글 쓴 승무원은 사과도 없고···. 에어부산 측에서 그 직원을 어떻게 징계 조치했는지 상세히 밝혀야 승객들도 분이 풀릴 듯”이라고 했다.

아이디 ‘olip****’는 “사과문이라도 진정성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오메기떡 부분은 누가 봐도 핑계 아니냐. 진정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길 바란다”라고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