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 국내 출시 “초대형 고화질 TV시장 주도”
입력 2018-04-17 10:00

▲삼성전자 모델들이 17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 비서 빅스비를 적용한 2018년형 QLED TV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를 55형에서 82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하반기에 85형까지 출시될 6개 추가 모델까지 포함하면 올해 국내시장에 총 17개 모델이 출시된다.

특히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 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TV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하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기록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매직스크린에서는 TV에 탑재된 자동 조도 조절 센서로 시청환경에 따라 최적의 화면 밝기를 제공해 전력 소모를 최소화 했다. 55Q7F 모델 기준, 하루 3시간씩 사용시 발생하는 한달 전기 사용료는 약 724원 수준이다. 매직케이블은 업계 최초로 AV대용량 데이터와 TV전원을 동시에 전송 가능한 기술로 최대 15m까지 연장할 수 있다.

또 2018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 4K Q 엔진’이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의 영상을 4K급 영상으로 표현해준다. 삼성의 반도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Q 엔진이 영상의 신호분석·노이즈 제거·1차 디테일 개선·4K 업스케일링·2차 디테일 개선 등 5단계 과정을 통해 4K급 영상으로 전환해준다.

이밖에도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를 새롭게 적용했다.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홈 와이파이 정보와 사용자의 삼성 계정을 TV에 간편하게 연동해 TV 구입 후 초기 설정하는 과정을 빠르고 쉽게 단순화시켰으며, 외부에서 모바일로 시청하던 TV를 집에서도 바로 연결해 시청할 수 있다. 빅스비 음성명령으로 TV 조작은 물론,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에 연동된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손쉽게 제어하고 정보 검색도 할 수 있다.

2018년 신제품에 탑재된 사용자 맞춤형 프로그램 가이드인 ‘유니버설 가이드’는 사용자의 시청이력을 분석해 취향에 맞는 채널과 콘텐츠를 자동으로 추천해줘 복잡한 검색 없이 손쉽게 TV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날 행사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며 “최고의 화질과 다양한 혁신을 이룬 2018년 QLED TV가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하는 2018년형 QLED TV는 55형·65형·75형·82형의 대형 스크린으로 구성돼 있으며, Q6·Q7·Q9은 평면,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55형의 279만 원부터 75형이 869만 원이며, Q7은 55형 319만 원에서 75형 919만 원, Q8은 55형 349만 원, 65형 579만 원, Q9은 65형 609만 원, 75형 1049만 원이다. 82형은 6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